'김동엽 결승포' SK, LG 꺾고 전반기 최종전서 위닝시리즈

야구 2018.07.12 22:12

'김동엽 결승포' SK, LG 꺾고 전반기 최종전서 위닝시리즈

'김동엽 결승포' SK, LG 꺾고 전반기 최종전서 위닝시리즈

'김동엽 결승포' SK, LG 꺾고 전반기 최종전서 위닝시리즈


(서울=연합뉴스) 최인영 기자 = SK 와이번스가 김동엽의 결승포로 LG 트윈스를 제압하고 위닝시리즈로 2018시즌 전반기를 마쳤다.
SK는 12일 서울 잠실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방문경기에서 LG를 7-4로 꺾었다.
SK는 전날 패배를 설욕하고 시즌 전반기 마지막 3연전을 위닝시리즈(2승 1패)로 장식했다. 3위 자리도 지켰다.
선발투수 박종훈은 3이닝 2피안타 4볼넷 3실점으로 흔들려 시즌 10승 사냥에 실패했다.
그러나 두 번째 투수로 등판한 김태훈이 3이닝을 무피안타 5탈삼진 무실점으로 막아 승리투수가 됐다.
LG 선발투수 차우찬은 5⅔이닝 8피안타(1피홈런) 7실점으로 무너져 시즌 7패(7승)째를 떠안았다.
타선에서는 4번 지명타자 김동엽이 2안타(1홈런) 2타점 1사구로 활약하며 승리를 이끌었다.
베테랑 중견수 김강민도 호수비와 2루타 2개, 1도루 등으로 분위기 메이커 노릇을 했다.
김동엽은 1회초 노수광의 안타와 도루로 만든 2사 3루에서 좌중간 적시타로 선취점을 냈다.
SK는 3회초 무사 만루에서 이재원의 병살타 때 3루 주자 한동민의 득점으로 추가점을 얻었다.
이어진 2사 3루에서는 최항 타석에서 나온 차우찬의 폭투에 3루 주자 최정이 홈을 밟아 3-0으로 달아났다.
LG는 4회말 이형종과 오지환의 연속 볼넷으로 잡은 무사 1, 2루에서 박용택의 우월 2루타로 2점을 따라붙고, 이어진 무사 1, 2루에서 채은성의 우전 적시타에 3-3 동점을 이뤘다.
하지만 SK 구원 김태훈을 넘지 못했다.
무사 1, 2루를 물려받은 김태훈은 대타 아도니스 가르시아와 양석환을 삼진으로 처리하며 불을 껐다.
김태훈은 유강남 타석에서 폭투했으나 포수 이재원이 홈을 노리던 3루 주자 김현수를 태그아웃하면서 이닝을 끝냈다.
SK는 5회초 김동엽의 솔로 홈런으로 다시 앞서나갔다. 김동엽은 차우찬의 시속 146㎞ 직구를 잡아당겨 좌중간 담장을 넘겼다.
이어 4-3인 6회초 1사 1, 2루에서 김강민의 좌익수 왼쪽 2루타로 2점을 보탰다.
김강민은 노수광 타석에서 3루를 훔쳐 기회를 이어갔고 한동민의 좌전 적시타에 득점에 성공, 점수를 7-3으로 벌렸다.
LG는 7회말 가르시아의 중월 솔로포로 추격했으나 더는 점수를 추가하지 못했다.
abbie@yna.co.kr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