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반기 최하위 NC, 막판 4연승으로 위안…KIA는 5연패

야구 2018.07.12 21:34

전반기 최하위 NC, 막판 4연승으로 위안…KIA는 5연패

전반기 최하위 NC, 막판 4연승으로 위안…KIA는 5연패

(서울=연합뉴스) 하남직 기자 = 최하위로 처진 NC 다이노스가 전반기 막판 4연승을 거두며 희망을 봤다.
'디펜딩 챔피언' KIA 타이거즈는 5연패 늪에 빠져 6위로 전반기를 마쳤다.
NC는 12일 창원시 마산구장에서 열린 2018 신한은행 마이카 KBO리그 홈경기에서 KIA에 4-3, 한 점 차 승리를 거뒀다.
0-1로 뒤진 2회말 이원재가 KIA 사이드암 임기영을 공략해 죄중월 담을 넘어가는 동점 솔로포를 터뜨렸다.
3회말 2사 3루에서는 나성범이 우중월 투런 아치를 그렸다. 이날 경기 결승타였다.
KIA는 6회초 1사 후 터진 최형우의 솔로포로 추격했다.
하지만 NC도 6회말 나성범의 좌전 안타와 도태훈의 볼넷, 권희동의 희생 번트로 1사 2, 3루 기회를 잡고 이원재의 우익수 희생플라이로 한 점을 얻어 다시 격차를 벌렸다.
KIA는 8회초 1사 2, 3루에서 안치홍의 좌익수 희생플라이로 다시 3-4로 추격했다.
그러나 1사 1, 3루에서 유민상이 2루수 앞 병살타로 물러나 동점을 만들지 못했다.
9회초 1사 2루, 마지막 기회에서도 대타 로저 버나디나가 삼진, 김선빈이 중견수 뜬공으로 물러났다.
jiks79@yna.co.kr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