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스웨덴 기자도 등장…대표팀 훈련장 취재 열기 '후끈'

축구 2018.06.14 18:23

[월드컵] 스웨덴 기자도 등장…대표팀 훈련장 취재 열기 '후끈'

[월드컵] 스웨덴 기자도 등장…대표팀 훈련장 취재 열기 '후끈'

[월드컵] 스웨덴 기자도 등장…대표팀 훈련장 취재 열기 '후끈'

[월드컵] 스웨덴 기자도 등장…대표팀 훈련장 취재 열기 '후끈'

(상트페테르부르크=연합뉴스) 최송아 기자 = 2018 러시아월드컵 본선 첫 경기를 나흘 앞두고 막바지 전술 다듬기에 들어간 '신태용호'의 베이스캠프 훈련장이 취재 열기로 달아올랐다.
14일 상트페테르부르크의 스파르타크 스타디움에는 100여 명의 취재진이 몰려 입성 이후 본격적인 훈련에 나선 한국 축구 국가대표팀의 모습을 지켜봤다.
첫 훈련은 13일 시작했지만, 당시엔 이동 바로 다음 날인 데다 일반 팬에게도 공개돼 진행되면서 스트레칭이나 볼 뺏기 등 비교적 간단한 운동 위주였다.
15분만 공개한 뒤 비공개로 전환했지만, 전술 훈련 등을 진행한 건 이날이 처음이었던 만큼 국내는 물론 외국 취재진도 전날보다 더 많이 현장을 찾아 대표팀의 일거수일투족을 취재했다.
특히 나흘 뒤 한국의 조별리그 첫 경기 상대인 스웨덴 기자도 눈에 띄었다.

스웨덴 방송 SVT에서 나온 마리아 테레세 보스타 기자는 훈련 전 진행된 김민우(상주), 이용(전북)의 기자회견에서 적극적으로 질문하며 관심을 드러냈다.
이용에게는 스웨덴 공격진에 어떻게 대비하는지 물었고, 김민우에게는 "한국 대표팀 감독이 '아시아의 (조제) 모리뉴'라고 불리던데, 이에 대해 어떻게 생각하는가"라고 질문해 현장을 웃음바다로 만들기도 했다.
잠시 당황스러운 미소를 보인 김민우는 "신태용 감독님을 모리뉴와 비교할 수는 없지만, 자기 생각을 선수들에게 최대한 이해시키려 하신다. 공격적이시지만 최근에는 수비적으로도 세밀하게 준비하려고 노력하시는 좋은 감독님"이라고 답했다.
보스타 기자는 "스웨덴은 수비가 좋고, 좋은 스트라이커는 부족하다"고 자국 대표팀을 평가하며 "한국과의 경기가 기대된다"고 말했다.
보스타 기자 외에 영상 취재진도 훈련 모습을 카메라에 열심히 담았다.

songa@yna.co.kr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