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올림픽] '한일전 패배' 단일팀 선수들 오열…"기적 만들고 싶었는데"

기타 2018.02.14 20:27

[올림픽] '한일전 패배' 단일팀 선수들 오열…

[올림픽] '한일전 패배' 단일팀 선수들 오열…

[올림픽] '한일전 패배' 단일팀 선수들 오열…

[올림픽] '한일전 패배' 단일팀 선수들 오열…

[올림픽] '한일전 패배' 단일팀 선수들 오열…"기적 만들고 싶었는데"


(강릉=연합뉴스) 김지헌 기자 = 충분히 예측됐던 패배에도 선수들은 굵은 눈물을 뚝뚝 흘렸다.
14일 강원도 강릉 관동하키센터에서 열린 2018 평창동계올림픽 여자 아이스하키 조별리그 B조 3차전에서 남북 단일팀은 일본에 1-4(0-2 1-0 0-2)로 승리를 내줬다.
세계 랭킹 9위 일본은 아시아 최강으로 평가받는 실력을 자랑한다.
1998년 나가노 대회, 2014년 소치 대회 등 올림픽 진출만 이번이 세 번째로, 개최국 자격으로 출전권을 획득해 단일팀을 꾸린 한국과는 처지가 다르다.
랭킹 22위 한국과 25위 북한이 구성한 단일팀은 어쩌면 애초 일본과 맞서기엔 버거웠다.
'첫 승 상대'로 일본을 지목하기는 했으나 이는 같은 조의 스웨덴(5위), 스위스(6위)보다 맞대결 승리 가능성이 조금이나마 높다는 얘기였을 뿐 정말 이길 만했다는 뜻은 아니다.
단일팀은 1피리어드 초반 연속 실점하며 흔들렸지만, 2피리어드 들어 반격의 채비를 갖추고는 역사상 첫 올림픽 득점까지 성공하는 개가를 올렸다.
절대 만만하지 않은 올림픽 무대에 처음 도전해 나름의 성과를 거뒀지만, 선수들은 한 발 더 뛰지 못한 것을 아쉬워했다.
역사적인 첫 득점에 성공한 랜디 희수 그리핀은 경기가 패배로 끝나자 빙판에서 고개를 떨구고 눈시울을 붉혔다. 최지연은 골리 신소정의 품에 안겨 눈가를 훔쳤고, 임진경과 고혜인은 서로 볼을 닦아줬다.
경기 후 공동취재구역(믹스트존)을 통과하는 단일팀 수비수 엄수연은 눈물을 훔치며 지나갔다.
이어 공격수 이진규가 상기돼 붉어진 얼굴 위로 눈물을 뚝뚝 흘리며 빠르게 통과했다. 이진규는 지난 12일 스웨덴전 패배 후에도 눈물을 보였다.
그리핀의 득점을 어시스트한 입양아 출신 박윤정은 침울한 표정으로 "미안하다"(Sorry)라는 말만 남기고 지나갔다.
단일팀 공격수 한수진은 "우리가 득점해서 1점 차가 됐을 때는 (승패를) 모르는 상황이었다"며 "2피리어드 끝나고 라커룸에서 오늘만큼은 순위 차이는 없는 거로 하고, 기적을 바라기만 하지 말고 우리가 만들자고 얘기했다"고 전했다.
물론 기적은 일어나지 않았고 단일팀은 추가 실점하며 패했다.
골리 신소정은 "여자 대표팀은 이제 시작"이라며 "10년 뒤에는 우리가 이길 차례가 되지 않을까"라며 훗날을 기약했다.


jk@yna.co.kr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