손아섭, 팀 운명 걸린 준PO서 천금 같은 연타석포

야구 2017.10.13 20:10

손아섭, 팀 운명 걸린 준PO서 천금 같은 연타석포

손아섭, 팀 운명 걸린 준PO서 천금 같은 연타석포

손아섭, 팀 운명 걸린 준PO서 천금 같은 연타석포

(창원=연합뉴스) 김승욱 기자 = 손아섭(29·롯데 자이언츠)이 팀의 운명이 걸린 준플레이오프(준PO) 4차전에서 천금 같은 연타석 홈런을 폭발했다.
손아섭은 13일 경남 창원 마산구장에서 열린 프로야구 2017 타이어뱅크 KBO리그 준플레이오프 4차전 NC 다이노스와 방문경기에서 2번 타자 우익수로 선발 출전했다.
그는 양 팀이 0-0으로 맞선 4회초 선두타자로 나와 NC 선발 최금강의 시속 134㎞ 직구를 밀어쳐 좌중간 담장을 넘기는 솔로아치를 그렸다.
NC는 곧바로 4회말 1점을 추격했고, 손아섭은 팀이 다시 2-1로 앞선 5회초 2사 1, 2루에서 타석에 들어섰다.
손아섭은 바뀐 투수 원종현의 상대로 볼카운트 0-1에서 방망이를 크게 휘둘렀고, 타구는 좌중간 외야 관중석에 꽂혔다.
연타석 홈런은 준플레이오프 역대 7번째이자, 포스트시즌 20번째다.
손아섭의 맹타에 힘입어 롯데는 5회말 현재 5-1로 앞서 있다.
롯데는 5전 3승제의 준플레이오프에서 1승 2패의 열세에 놓여 있다.
이날 패하면 완전히 짐을 싸야 하는 위기에서 손아섭의 불방망이 덕분에 5차전 기대감을 갖게 됐다.
ksw08@yna.co.kr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