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재학 감독, 14일 프로농구 최초 1천 경기 출전

농구/배구 2017.10.13 11:31

유재학 감독, 14일 프로농구 최초 1천 경기 출전

유재학 감독, 14일 프로농구 최초 1천 경기 출전


(서울=연합뉴스) 김동찬 기자 = '만수' 유재학(54) 감독이 프로농구 사상 최초로 정규리그 1천 경기 출전 기록을 세운다.
유재학 감독은 14일 울산 동천체육관에서 열리는 2017-2018 정관장 프로농구 정규리그 부산 kt와 경기가 감독으로 벤치에 앉는 1천 번째 경기가 된다.
1998-1999시즌 인천 대우(현 인천 전자랜드)에서 감독 데뷔전을 치른 유재학 감독은 2004-2005시즌 울산 모비스(현 울산 현대모비스)로 옮겨 지금까지 지휘봉을 잡고 있다.
프로에서 사령탑으로 20번째 시즌을 맞는 유 감독은 정규리그 통산 999경기에서 568승 431패, 승률 56.9%를 기록 중이다. 통산 승수에서도 감독 최다승 기록을 보유하고 있다.
감독 최다 출전 경기 2위는 김진 전 창원 LG 감독의 803경기, 승수 2위는 전창진 전 안양 KGC인삼공사 감독의 426승이다.
현역 감독 중에서는 추일승 고양 오리온 감독이 648경기 출전에 321승을 기록 중이다.
현대모비스는 14일 kt와 경기 1쿼터가 끝난 뒤 기념 영상을 통해 홈 팬들과 함께 유 감독의 대기록 달성을 축하할 예정이다.
2013-2014시즌부터 2년간 모비스 코치를 역임하며 유 감독과 함께한 조동현 kt 감독 역시 꽃다발을 선물한다.
[email protected]
(끝)

<연합뉴스 긴급속보를 SMS로! SKT 사용자는 무료 체험!>
<저작권자(c) 연합뉴스, 무단 전재-재배포 금지>